서울의 노후 시설물들, 지진 발생하면 어떻게…
서울의 노후 시설물들, 지진 발생하면 어떻게…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2.12 14: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 노후 시설물을 지진으로부터 보호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포럼이 열린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는 Pixabay 자료사진입니다.)
서울의 노후 시설물을 지진으로부터 보호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포럼이 열린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는 Pixabay 자료사진입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한반도도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불안감이 확산하는 가운데 지진으로부터 서울 노후 시설물의 안전을 도모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포럼이 열린다.

서울특별시 및 서울시의회가 주최하고, 서울기술연구원이 주관하는 ‘서울시 노후인프라의 지진 재난안전 및 복원력 강화 포럼’이 13일 서울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열린다.

이번 포럼에서는 노후 시설물의 지진 안전 피해 최소화 방안, 지진 재해 복원력 확보를 놓고 전문가의 주제발표 및 토론이 이어진다. 구체적으로 △지진 피해 저감 및 초기 대응력 강화를 위해 지진센터설립 추진, △도시 및 시민 중심의 안전체계 구축으로 국가관리 기능 보완, △선제적 유지관리를 통한 노후시설물의 안전 피해 최소화로 미래비용 절감, △ 서울기술연구원 시설물 노후화에 대비한 지진재해 복원력 확보 연구, △국내외 기관, 학회 전문가와 서울시 지진대응을 위한 토론 등의 주제를 다룬다.

포럼을 주관하는 고인석 서울기술연구원장은 “경주지진과 포항지진 이후 증가한 시민의 불안감 및 걱정을 불식하고, 전문가들의 공학적 지식을 활용해 실제 예상되는 위협을 최소화할 다양한 해법이 포럼에서 모색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현재 정부는 지진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한국시설안전공단 내에 국가내진센터를 설립해 운영 중이다. 서울시는 중앙정부의 지진 안전 관리 기능을 보완하기 위해 자체 지진안전센터를 설립해 도시 및 시민 중심의 안전체계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포럼엔 서울시 공무원, 대한토목학회, 한국지반공학회 등의 내진 전문가 및 시민이 참여한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