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기술형 입찰에 안전·상생 업체 우대
수자원공사, 기술형 입찰에 안전·상생 업체 우대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2.12 1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는 올해부터 발주하는 ‘기술형 입찰’ 사업에 사회적 가치 평가항목을 반영한다고 12일 밝혔다.

평가항목은 △건설현장 안전관리 및 재난대응 계획 △건설 노동자 근무여건 개선계획 △중소기업 상생 협력방안이다. 평가 시 변별력을 고려해 기술평가 배점의 3% 수준이 되도록 적용할 예정이다.

올해 발주하는 한국수자원공사의 기술형 입찰 사업은 총 4개다. 지난 1월 발주해 입찰이 진행 중인 부산에코델타시티 2개 공구와 2월 발주 예정인 시화엠티브이(MTV) 서해안 우회도로, 4월 예정인 대산임해 해수담수화 사업이다.

한국수자원공사는 300억 원 이상 대형공사 또는 기술적 난이도가 높은 사업에 적용하는 기술형 입찰 사업부터 사회적 가치 평가를 우선 적용한다. 향후 모든 입찰방식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입찰제도 개선으로 사업 설계단계부터 근로자 안전과 복지 향상, 불공정 관행을 한층 개선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