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로 못 끝날 '한국당 5.18 망언' 후폭풍
사과로 못 끝날 '한국당 5.18 망언' 후폭풍
  • 박소희 기자
  • 승인 2019.02.12 11: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당·제명 요구 및 법적 조치 이어져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소희 기자]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규정하고 유공자를 괴물집단이라고 막말한 자유한국당 김순례·김진태·이종명 의원에 대해 징계는 물론 제명 목소리까지 나온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오늘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한국당 의원 3명에 대한 징계안을 12일 국회에 제출한다. 이와 별도로 고소·고발 등 법적 조치도 함께 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의원총회를 열고 민주주의 역사를 모독하는 역사 쿠데타를 저질렀다며 규탄 결의문을 발표했다. 방북길에 오른 이해찬 대표 역시 윤호중 사무총장의 입을 빌려 한국당의 사과와 세 의원 출당을 공식 요구했다. 

표창원 민주당 의원은 지난 9일 자신의 트위터에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제명시키지 않는 건 자유한국당이 묵인·동조하는 것"이라며 "역사 왜곡, 독재 찬양, 인권 유린, 민주주의 파괴, 헌법 부정 등을 한 세 의원을 제명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바른미래당은 당 차원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권은희 정책위원장은 이날 "5·18 운동은 이념과 정파를 떠나 역사적 성격의 민주화 운동으로 민주주의국가의 상징"이라며 ”(역사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 있을 수 있다는) 어설픈 표현으로 사태를 키우지 말고 당 차원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한다“고 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전날 “한국 보수 세력의 위치를 그대로 보여주는 일”이라며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그냥 있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형사고발도 이어질 전망이다. 정의당은 시민단체와 함께 한국당 3명 의원과 지만원 사회발전시스템연구소장을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 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최경환 의원, 설훈 민주당 의원과 함께 오는 목요일 피해 당사자로서 5·18 유공자로서 직접 형사 고소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김진태·이종명 의원 주최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공청회에서 김순례 의원은 민주화 운동을 '폭동'으로, 5·18 유공자를 '세금 축내는 괴물집단'으로 표현하는 등 폄훼 발언을 쏟아냈다. 그는 과거 세월호 유가족에게도 ‘시체장사’ ‘거지근성’ 등 망언을 해 빈축을 산 바 있다.

이종명 의원도 이날 토론회에서 5.18을 '폭동'이라고 언급했다. 김진태 의원은 동영상 축사에서 이날 "전두환은 영웅"이라고 칭찬한 지만원 씨에게 존경을 표시하며 "5.18문제만큼은 우파가 물러나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ya9ball@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