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국민연금 배당 확대 요구 거부
남양유업, 국민연금 배당 확대 요구 거부
  • 주현웅 기자
  • 승인 2019.02.11 17: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주주 아닌 기업가치 올려야"
남양유업
남양유업

[그린포스트코리아 주현웅 기자] 남양유업이 국민연금의 배당 확대 요구를 거부했다.

남양유업은 11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현재 저배당 정책은 사내유보금을 늘려 기업가치를 올리기 위한 선택”이라며 “배당을 확대하면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이 더 혜택을 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저배당 기조를 통한 회사 이익의 사외유출을 최소화한 덕분에 IMF 외환위기부터 무차입 경영이 가능했다”면서 “그럼으로써 재무구조 건전성이 높아졌고 기업의 가치는 더욱 더 상승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분율 6.15%인 국민연금이 주주권익을 대변한다는 논리는 이치에도 안 맞는다”고 지적했다.

남양유업의 지분율을 보면 최대주주 51.68%, 특수관계인 2.17%로 총 53.85% 수준이다. 남양유업은 배당확대 시 늘어난 배당금의 절반 이상이 이들 대주주에게 돌아갈 것을 강조한 것이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국민연금 요구대로 배당을 확대하면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의 이익 증대를 대변하는 역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며 “앞으로도 기업 전체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chesco12@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