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족관 해양생물 복지 챙긴다… 해수부, 첫 종합관리계획 수립
수족관 해양생물 복지 챙긴다… 해수부, 첫 종합관리계획 수립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2.11 11: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절한 서식환경 확보 규정
해양수산부가 수족관 관리 종합계획 수립에 착수한다. (픽사베이 제공) 2019.2.11/그린포스트코리아
해양수산부가 수족관 관리 종합계획 수립에 착수한다. (픽사베이 제공) 2019.2.11/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해양수산부가 사람과 동물 모두에게 안전한 수족관을 만들기 위한 ‘제1차 수족관 관리 종합계획(2020~2024)’ 수립에 착수한다고 11일 밝혔다.

수족관 관리 종합계획은 지난해 개정된 ‘동물원 및 수족관의 관리에 관한 법률’ 제2조의 2에 따라 수족관의 적정한 관리를 위해 5년마다 세우는 것으로 이번에 처음 수립된다.

지금까지는 먹이·질병 관리 등 해양생물의 적절한 서식환경에 대한 명확한 기준이 없어도 기준 시설과 전문인력 확보 등 일정한 요건을 갖춰 등록하면 수족관 운영이 가능했다.

이에 따라 좁은 공간에 갇힌 해양생물이 이상행동을 보이거나 먹이를 제대로 공급받지 못하는 등의 문제가 더러 발생했다. 최근 체험형 수족관이 인기를 끌면서 인수(人獸) 전염병 전파 우려 등 안전 확보 필요성도 커진 상황이다.

해수부는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고 수족관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제1차 수족관 관리 종합계획에 △수족관 내 해양생물의 적절한 서식환경 확보 등 복지 확대 방안 △수족관 내 공중의 안전·보건 확보 방안 등을 담을 계획이다.
 
수족관이 해양생물의 종복원·증식 등의 가진 공간으로 탈바꿈할 수 있도록 관련 지원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이밖에 △전문인력 양성·지원 방안 △수족관 관리·감독을 위한 제도 개선방안 △해양생물다양성 보전·연구·교육·홍보사업에 대한 시책과제 및 시행계획 등을 마련한다. 

해수부는 연구 용역 수행과 자문단 운영 등을 통해 올해 말까지 종합계획 수립을 완료할 계획이다.

명노헌 해수부 해양생태과장은 “이번 제1차 수족관 관리 종합계획은 수족관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와 일관성 있는 정책 추진을 위해 최초로 수립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