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토캔 논란' 매일유업 생산 중단 제품 판촉 행사에 소비자 불만
'카토캔 논란' 매일유업 생산 중단 제품 판촉 행사에 소비자 불만
  • 주현웅 기자
  • 승인 2019.02.08 1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체측 "이물질은 차 부산물로 무해…'1+1행사'는 유통업체서 진행"
매일유업의 일부 제품에서 이물질이 검출됐다는 주장이 제기됐지만, 기업측이 소극적으로 대응해 소비자들이 불만을 제기했다.(매일유업 제공)2019.2.7/그린포스트코리아
매일유업의 일부 제품에서 이물질이 검출됐다는 주장이 제기됐지만 업체측은 "조사결과 이물질은 용기가 아닌 차의 부산물 등으로 인체에 무해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매일유업 제공)2019.2.7/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주현웅 기자] 지난달 어린 자녀를 둔 부모들을 불안에 떨게 한 ‘카토캔’ 사건이 생산업체들의 판매중단 조치로 일단락됐지만, 매일유업 일부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들의 불만은 여전히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지난달 15일 남양유업의 어린이용 주스 ‘아이꼬야’에서 곰팡이가 발견됐다. 원인으로 지목된 것은 ‘카토캔’ 용기였다. 종이팩 일종인 카토캔은 내구성이 약해 운송과정에서 파손될 수 있고, 이에 따라 외부 공기의 유입이 가능하다.
 
남양유업은 해당 사건이 발생한 3일 뒤인 18일에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면서 해당 제품의 생산·판매 중단 및 유통된 물량 회수조치한다고 밝혔다.
 
이렇게 정리되는 듯 했던 카토캔 사건은 이후 22일에 매일유업 어린이차 ‘요미요미’ 일부 제품에서도 이물질이 검출되면서 논란이 더 커졌다. 이 제품 역시 카토캔을 사용한 제품이다.
 
당시 매일유업은 “해당 제품의 이물질은 카토캔이 아닌 원재료에서 나온 것”이라면서 “인체에 무해한 물질”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품의 생산·판매는 중단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요미요미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들의 불만은 더 커지고 있다. 제품에서 이물질이 검출됐다는 사실이 알려진 뒤 일부 유통매장에서 해당 제품의 판촉을 위해 '1+1행사'가 진행됐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일부 소비자들은 제품의 재고를 처리한게 아니냐 의심하고 있다.
 
제품을 구매한 한 소비자는 "이물질 논란이 불거진 뒤 매일유업은 그저 판매를 중단한다고 밝히고 그것으로 끝내는 것이냐"며 "할인 때 많이 사뒀는데 회수 얘기도 없는 상황에서 아이들에게 먹여도 될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매일유업 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업체 관계자는 "조사결과 이물질은 용기가 아닌 차의 부산물 등으로 인체에 무해한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해당 제품에 대해 판매를 중단한 이유는 문제가 된 카토캔을 사용한 만큼 위험 가능성을 고려해 미리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또 '1+1행사'는 본사 차원에서 진행한 게 아니고, 유통업체가 자체적으로 실시한 것으로 우리 제품뿐만 아니라 다른 업체의 어린이 음료 역시 함께 진행한 할인행사였다"고 말했다.
 
지난 1월 매일유업의 어린이 음료 요미요미에서 이물질이 검출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월 매일유업의 어린이 음료 요미요미에서 이물질이 검출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소비자들은 매일유업이 사과는 물론 제품 회수조치조차 안 하는 데에 불만을 드러낸다.(온라인 커뮤니티)2019.2.7/그린포스트코리아
소비자들은 매일유업이 '이물질 논란'이 된 제품을 회수하지 않은 데 불만을 드러낸다.(온라인 커뮤니티)2019.2.7/그린포스트코리아

 

chesco12@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