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브랜드 러쉬, 일주일간 '2019 프레쉬 세일'
친환경 브랜드 러쉬, 일주일간 '2019 프레쉬 세일'
  • 주현웅 기자
  • 승인 2019.02.07 15: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주현웅 기자] 영국 친환경 화장품 브랜드 러쉬(LUSH)가 오는 13일까지 일주일간 ‘프레쉬 세일’을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세일은 오프라인 매장에서 이날부터 11일까지,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9일부터 13일까지 진행한다.

세일 제품은 러쉬의 베스트셀러 입욕제와 헤어, 보디, 스킨 케어, 비누, 기프트 등이며, 한정판 ‘2018 윈터 컬렉션’이 포함됐다.

부가세를 제외한 판매금 전액을 기부하는 채러티 팟, 향수, 보디 스프레이, 페이셜 솝, 캔버스 백, 낫랩(Knot Wrap) 등은 세일 품목에서 제외됐다.

러쉬는 ‘노 세일(No Sale)’ 브랜드로 유명하다. 이번 프레쉬 세일은 1년에 단 한 차례 있는 행사로, 전 세계에서 동시 진행된다.

이번 세일 행사는 재고 소진 시 조기 종료될 수 있다. 50% 할인 제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하다. 자세한 내용은 러쉬코리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chesco12@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