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전날 고속도로 '쾌적'...퇴근시간부터 본격 정체
설 연휴 전날 고속도로 '쾌적'...퇴근시간부터 본격 정체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9.02.01 15: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
(자료사진)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설 연휴 전날인 1일 퇴근시간대부터 본격적인 귀성길 정체가 시작될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전국 교통량이 478만대로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51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50만대가 이동할 것으로 예상했다. 수도권에서 지방 방향은 오후 7시부터 정체가 시작되고, 오후 9~10시쯤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오후 4시 기준 서울 요금소에서 주요지역 요금소까지 예상 소요시간은 △강릉 2시간 40분 △대전 2시간 10분 △울산 4시간 20분 △광주 4시간 10분 △대구 3시간 30분 △부산 4시간 40분 △목포 4시간 40분이다.

버스를 이용할 경우 △대전 1시간 30분 △울산 4시간 40분 △광주 3시간 20분 △대구 3시간 50분 △부산 4시간 3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은 경부선입구(한남)~잠원나들목 1.1㎞ 구간과 잠원나들목~반포나들목 1.0㎞ 구간이 정체다.

남해고속도로 부산방향은 창원1터널동측~북창원나들목 1.3㎞, 대저분기점~덕천나들목 2.4㎞, 덕천나들목~남해고속도로입구 2.0㎞ 구간에 차량이 집중돼 있다.

순천방향은 창원분기점~북창원나들목, 북창원나들목~창원1터널동측, 창원1터널동측~창원1터널서측, 창원1터널서측~칠원분기점이 거북이 걸음을 이어가고 있다.

천안논산고속도로 논산방향은 풍세요금소~남풍세나들목과 남풍세나들목~정안나들목 등 총 14.1㎞ 거리가 정체다.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