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TB 스마트폰 메모리 시장 연다
삼성전자, 1TB 스마트폰 메모리 시장 연다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9.01.30 15: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제공) 2019.01.30/그린포스트코리아
(삼성전자 제공) 2019.01.30/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스마트폰 내장 메모리 용량이 테라바이트(TB)로 늘어나게 됐다.

삼성전자는 1TB 용량의 모바일 메모리(eUFS·embedded Universal Flash Storage)를 세계 최초로 양산한다고 30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2015년 1월 모바일용 ‘128GB(기가바이트) eUFS 2.0’ 양산을 시작한 바 있다. 이어 2016년 2월 ‘256GB eUFS 2.0’, 2017년 11월 ‘512GB eUFS 2.1’을 잇따라 발표했다. 

이번에 양산하는 ‘1TB eUFS 2.1’은 업계 최고 속도의 ‘512GB V낸드’를 16단으로 쌓고 고성능 컨트롤러를 탑재해 크기는 기존 제품과 동일하면서 용량은 2배로 늘렸다.

1TB는 스마트폰 UHD(3840x2160) 모드로 10분 동안 촬영한 영상 260개를 저장할 수 있는 크기다.

속도 역시 SATA SSD, 마이크로SD는 물론 기존 512GB 제품보다 빨라졌다.

읽기‧쓰기 속도는 512GB보다 최대 38%가 빠르며, 읽기 속도의 경우 SATA SSD에 비해 2배 빠르다.

예를 들어 스마트폰에 저장된 5GB FHD 영상을 전송할 때 5초 정도밖에 걸리지 않는다. 이는 소비자들이 스마트폰 용량 확대를 위해 주로 사용하는 마이크로SD보다 10배 이상 빠른 속도다. 

쓰기 속도 역시 마이크로SD카드(100 IOPS) 대비 500배 빨라 큰 데이터를 이용한 복잡한 작업을 더 빠르게 할 수 있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최철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팀 부사장은 “1TB eUFS는 차세대 모바일 기기에서 프리미엄 노트북 수준의 편의성을 구현한 차별화된 메모리”라며 “1TB eUFS의 안정적인 공급 체제를 구축해 글로벌 모바일 업체들이 차세대 모델을 적기에 출시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에 평택라인에서 5세대 V낸드를 주력 양산하는 한편 512GB V낸드의 생산 비중을 높여 1TB 이상 초고용량 메모리의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