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암' 장점마을 주민들, '비료공장 엄벌' 촉구
'집단 암' 장점마을 주민들, '비료공장 엄벌' 촉구
  • 주현웅 기자
  • 승인 2019.01.25 16: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에 탄원서 제출
장점마을 주민들이 집단암 발병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비료공장의 엄벌을 요구하는 탄원서를 검찰에 제출했다.(최재철 장점마을 주민대책위원장 제공)2019.1.25/그린포스트코리아
장점마을 주민들이 집단암 발병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비료공장의 엄벌을 요구하는 탄원서를 검찰에 제출했다.(최재철 장점마을 주민대책위원장 제공)2019.1.25/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주현웅 기자] 총 80여명의 주민들 중 약 30명이 암에 걸린 전북 익산시 함라면 '장점마을'의 주민들이 검찰에 금강농산의 강력 처벌을 요구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금강농산은 마을 집단암 발병의 원인으로 지목된 공장으로, 가동 당시 폐기물을 불법매립해 익산시로부터 각종 행정처분을 받은 바 있다.

김인수 마을 이장과 최재철 장점마을 주민대책위원장은 25일 오후 전주지검 군산지청을 찾아 '금강농산'의 폐기물 불법매립 조사 및 불법 행위자 강력 처벌을 요구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탄원서에는 장점마을 등 금강농산 인근 마을주민 86명이 서명했다.

주민들은 탄원서에서 "2001년 금강농산이 들어선 뒤 주민 27명이 대장암, 위암, 폐암, 간암, 피부암에 걸려 14명이 사망하고 13명이 투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금강농산이 연초박(담뱃잎 찌꺼기) 등 폐기물로 유기질비료를 만들며 심각한 오염물질을 배출했다"며 “그로 인해 폐수가 저수지로 흐르는가 하면 많은 주민이 악취에 고통받아 응급실에 실려가기도 했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공장의 십수년 간 불법매립한 공장폐수 찌꺼기, 기름, 슬레이트 등으로 인해 주민들은 이루 말할 수 없는 고통을 감내해 왔다”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통한 진상을 규명하고 관계자에 대한 엄벌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chesco12@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