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40년까지 수소차 620만대 생산…가격도 절반으로
2040년까지 수소차 620만대 생산…가격도 절반으로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9.01.17 15: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제시
 
서울시가 도입한 수소전기버스. (서울시 제공) 2019.01.17/그린포스트코리아
서울시가 도입한 수소전기버스. (서울시 제공) 2019.01.17/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정부가 친환경 연료인 수소 산업을 키우기 위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제시했다. 수소차 생산량을 늘리고 수소충전소를 전국에 설치하는 등 관련 산업을 미래 동력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17일 울산시청에서 문재인 대통령,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울산시장, 관련 부처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로드맵 발표 행사를 가졌다. 

이번 로드맵은 정부가 지난해 8월 수소경제를 인공지능(AI)‧빅데이터와 함께 3대 전략 투자 분야로 선정한 후 100여명의 전문가와 함께 머리를 맞댄 결과물이다.

로드맵은 수소차 생산 확대, 연료전지 보급 확대, 수소 생산 및 공급시스템 조성 등 세 부문으로 구성됐다.

우선 현재 2000대 안팎의 수소차 누적 생산량을 2040년까지 누적 620만대(내수 290만대, 수출 330만대)까지 늘리고, 수소충전소를 전국에 1200개소 설치하겠다는 방안이다.

그에 앞서 2025년까지 수소차 10만대 양산 체계를 갖춰 수소차 가격을 현재의 반값인 3000만원대로 낮출 예정이다.

2022년까지 수소승용차 8만1000대를 만들고 핵심부품 국산화를 통해 2030년까지 약 85만대의 내수 기반을 조성할 수 있을 것이라는 계산이다.

또 올해 내에 주요 7개 도시에 수소버스 35대를 공급하고 공공부문 버스를 수소버스로 전환한다. 2022년까지 2000대, 2040년에는 4만대를 공급한다.

서울에서 수소택시 10대를 시범 도입해 2030년까지 현재의 20만km인 내구성을 50만km로 늘린다. 수소트럭은 내년부터 개발해 2040년까지 3만대를 보급할 예정이다. 

현재 14곳인 수소충전소는 2022년 310곳, 2040년 1200곳으로 늘린다. 이를 위해 보조금을 지원하고 운영보조금을 통해 자립을 도울 계획이다.

수소연료전지 보급 사업도 진행한다. 2040년까지 발전용 연료전지 15GW(내수 8GW)를 보급한다. 지난해 한국 발전용량 113GW 대비 7~8%에 해당하는 양이다. 가정‧건물용 수소 연료전지도 2040년까지 2.1GW를 보급한다.

안정적이고 경제적인 수소 생산 및 유통 체계도 구축한다. 초기에는 부생수소와 추출수소를 중심으로 공급하다 태양광‧풍력 발전과 연계한 수소 생산 및 국외 생산‧수입량을 확대할 방침이다.

정부 계산에 따라 수소 생산량이 지난해 기준 13만톤에서 2040년까지 526만톤으로 증가하면 kg당 가격이 2022년 6000원에서 2040년 반값인 3000원으로 낮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 수소 저장 방식도 다양화하고 수요 증가에 따라 전국을 연결하는 파이프라인을 건설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로드맵이 차질 없이 이행되면 2040년에는 연간 부가가치 43조원과 새 일자리 42만개가 창출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를 통해 수소경제 선도국가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