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SRF 해법 모색…"LNG 변경 및 비용부담 등 따져봐야"
나주SRF 해법 모색…"LNG 변경 및 비용부담 등 따져봐야"
  • 주현웅 기자
  • 승인 2019.01.11 17: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민관협력위원회 첫 회의 개최
나주 SRF 발전소 가동과 관련해 이해당사자들이 한데 모여 토론을 벌였다.(픽사베이 제공)2019.1.11/그린포스트코리아
나주 SRF 발전소 가동과 관련해 이해당사자들이 한데 모여 토론을 벌였다.(픽사베이 제공)2019.1.11/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주현웅 기자] 전라남도는 지난 10일 도청 서재필실에서 ‘나주SRF 열병합발전소 문제 해결을 위한 민·관 협력 거버넌스 위원회’ 1차 회의를 갖고 여러 사안에 대한 집중토론을 벌였다.

이날 회의에는 이해당사자인 한국지역난방공사와 나주 열병합발전소 쓰레기연료 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 주무부처인 산업통산자원부와 전라남도 등의 관계자가 다수 참가했다. 공정하고 전문성 갖춘 토론을 위해 각 이해당사자가 추천한 검증위원 20명도 함께 참여했다.

회의는 △전라남도의 총괄보고 △난방공사와 범대위의 입장발표 △나주시 고형연료 관련 행정처리에 대한 상황 발표 △‘연료사용 등 냉·난방 방식에 관한 사항’ 의제 설명과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범대위는 우선 광주·전남 SRF 반입은 불가하다고 못박았다. 그러면서 나주지역 열병합발전소시설 연료를 LNG로 변경, 가스버너를 추가 설치로 가스량을 늘려 나주SRF만 가동할 수 있는지 여부 등을 물었다. 이는 검증단이 추후 정밀검증을 진행해 재논의하기로 했다.

난방공사는 나주SRF 발전소를 가동하지 않을 경우 매몰비용이 클 수 있음을 우려했다. 그럴 경우 주민과 행정기관이 부담해야 할 비용이 어느 정도인지를 분석해야 한다고 밝혔다.

검증단은 추후 4가지 사항에 대한 비용분석을 실시해 자료를 제출하기로 했다. 각각 △SRF 발전소 정상운영 △동절기 6개월 발전소 가동(전남권 SRF 사용) △SRF 발전소 폐쇄, LNG PLB 열공급 △개별난방 전환에 대한 분석이다.

이민원 검증단 위원장은 “성공을 위해서는 상대에 대한 신뢰를 쌓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거버넌스는 그런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자세로 토론이 이뤄져 뜻깊었다”는 소감을 전했다.

박병보 전남도 행정부지사는 “그동안 많은 토론을 했지만 합의점을 찾긴 어려웠다”며 “이번 거버넌스는 상대방 입장에서 고민하고 지혜를 모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다음 회의는 오는 23일 10시 나주 혁신도시에 소재한 난방공사 회의실에서 개최된다. 2차 회의는 1차 회의에서 합의한 연료사용 등 비용분석 자료를 토대로 보다 심도있는 토론이 이뤄질 전망이다.

chesco12@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