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민 "양승태, 대법원서 입장문 발표는 지지세력에 대한 메시지"
박주민 "양승태, 대법원서 입장문 발표는 지지세력에 대한 메시지"
  • 박소희 기자
  • 승인 2019.01.11 13: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서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페이스북)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페이스북)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소희 기자]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검찰에 출석 전 대법원 앞에서 입장을 발표한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 대해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려고 하는 의도로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양 전 대법원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소환되기에 앞서 대법원에서 입장을 밝히는 것에 대해 “사법부 내에 사법농단 관련 조사를 받은 법관이 법원 내부에 80여명 이상 남아있다. 그런 분들이 아니라도 ‘우리 법원은 그럴 일 없어’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있을 것”이라며 “그들에게 자신은 억울하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려고 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기소되거나 재판을 받게 될 경우를 대비해 본인에 대한 지지 세력 등을 결집시키려는 메시지가 담겨 있을 것이라는 얘기다.

박 의원은 “실제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지시라든지 의중에 따라 움직였던 사람들이 법원 내에 아직도 많이 남아있고, 양 전 대법원장이 유죄라면 자신도 유죄가 되는 상황”이라며 “이런 분들이 양 전 대법원장 재판 과정이나 혹시 있을지 모르는 영장 청구 과정에서 우호적으로 움직일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가 계속 들린다”고 우려했다. 

그는 양 전 대법원장이 비판 여론에도 대법원 앞 기자회견을 강행하는 것에 대해 “국민이 바라보는 시선이 지금 중요한 게 아니라, 법원 내부에 자신에게 동조하는 세력을 결집시키는 게 더 중요할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국회 내 사법농단 관여 법관 탄핵 움직임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탄핵을 주장하는 야당도 있고, 시기상조라고 보는 야당도 있다. 계속해서 설득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ya9ball@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