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극구 반대' 공수처, 국민 10명 중 8명은 “찬성합니다”
'자유한국당 극구 반대' 공수처, 국민 10명 중 8명은 “찬성합니다”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1.10 11: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국민 10명 중 8명에 이르는 대다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를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과거 조사 때보다 찬성 여론이 더 높아졌다.

리얼미터는 tbs 의뢰로 지난 9일 전국 성인 503명을 대상으로 공수처 설치에 대한 국민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를 조사한 결과, ‘찬성’ 응답이 76.9%로 ‘반대’ 응답의 다섯 배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찬성한다는 응답자 중 매우 찬성한다는 응답은 48.3%, 찬성하는 편이라는 응답은 28.6%였다. 반대한다는 응답자 중 매우 반대한다는 응답은 10.5%, 반대하는 편이라는 응답은 5.1%였다. ‘모름’과 무응답은 7.5%였다.

세부적으로는 모든 지역, 연령, 이념성향, 정당 지지층에서 찬성 여론이 대다수였다. 특히 30대(찬성 89.3% vs 반대 7.0%), 더불어민주당(91.7% vs 4.7%)과 정의당(89.7% vs 5.2%) 지지층은 찬성 여론이 90%를 상회하거나 90%에 근접했다. 자유한국당(62.8% vs 28.5%)과 바른미래당(60.4% vs 28.9%) 지지층, 보수층(71.9% vs 23.1%), 대구·경북(73.3% vs 18.6%), 60대 이상(71.0% vs 16.7%) 등 보수·야권 성향에서도 찬성이 60% 이상을 기록했다.

박근혜 정부 시기인 2016년 7월 말에 실시한 공수처 신설에 대한 국민여론 조사에선 찬성이 69.1%(반대 16.4%)를 기록한 바 있다. 지난해 9월 말 법무·검찰개획위원회의 공수처 설치 권고안에 대한 조사에선 찬성이 68.7%(반대 21.5%)로 집계됐다. 과거 조사에서보다 찬성 여론이 약 8%포인트 증가한 셈이다. 공수처 설치에 대한 여론의 요구가 확대하고 있는 것이다.

공수처 신설은 검·경 수사권 조정과 더불어 문재인 정부 검찰개혁의 핵심이다. 하지만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반대로 공수처 설치 논의는 공전하고 있다. 한국당은 검찰이 정부의 ‘충견’ 노릇을 한다고 주장하면서도 공수처 설치를 완강히 반대하고 있다. 공수처 설치는 지난해 말 6개월간 기간 연장을 결정한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에서 논의되고 있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