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주범 당진화력발전소 수명 연장 반대"
"미세먼지 주범 당진화력발전소 수명 연장 반대"
  • 박소희 기자
  • 승인 2019.01.09 23: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비 개선 후 10년 연장 계획...환경단체, '탈석탄 로드맵' 촉구
당진시 송전선로 발전소 범시민대책위원회는 9일 충남 당진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진화력 1~4호기 성능개선 사업 중단을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 제공)2019.01.09/그린포스트코리아
당진시 송전선로 발전소 범시민대책위원회는 9일 충남 당진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진화력 1~4호기 성능개선 사업 중단을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 제공)2019.01.09/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소희 기자] 한국동서발전이 석탄화력발전소인 당진 1~4호기 수명 연장을 추진하는 것으로 드러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120개 당진 지역 환경·시민단체들로 구성된 당진시 송전선로 발전소 범시민대책위원회는 9일 충남 당진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서발전이 당진화력의 수명을 10년 더 연장하겠다는 계획이 드러났다"며 당진화력 1~4호기 성능개선 사업 중단을 촉구했다. 

동서발전은 당진화력의 탈진·탈황 등 환경설비와 보일러 등 주요 시설 설비를 교체하면 수명연장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한다. 즉 30년에서 40년으로 연장해야 한다는 것이다.

당진화력 수명 연장 계획은 김성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서 공개한 한국개발연구원(KDI)의 ‘당진화력 1~4호기 성능개선사업 예비타당성조사 보고서’에 명시됐다. 이들이 확인한 보고서에는 당진화력 1~4호기의 설비 개선을 통해 설계수명을 2039~2041년까지 연장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당진화력 1~4호기의 최초 설계수명은 2029~2031년이다. 그러나 충남도가 미세먼지 배출기준 조례를 2017년 강화하면서 기존 설비대로라면 2023년으로 수명을 단축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당진화력은 환경 개선을 이유로 탈진·탈황 등 환경설비 이외에도 보일러 등 주 설비도 교체겠하다는 카드를 꺼냈다. 최신 설비로 성능을 개선해 미세먼지의 주범인 연료(석탄) 소비 자체를 저감하고 대신 발전소 수명을 연장하겠다는 것이다.

사업 타당성을 조사한 KID 보고서는 당진화력 1~4호기의 성능개선에 총 1조5068억 원(1기당 3767억 원)을 투자하면 총 15조원의 편익이 발생할 것으로 평가했다. 성능개선 후 당진화력의 질산화물의 배출량을 LNG복합화력에 비해 5.7배 낮다고 계산했다. 

이날 범시민대책위원회는 수명연장 사업을 합리화하기 위해 경제성을 의도적으로 부풀렸다고 주장했다. LNG화력은 석탄화력보다 질산화물의 배출량이 낮거나 적어도 유사한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박지혜 기후솔루션 이사(변호사)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인 초초임계압으로 30년 수명의 석탄화력발전을 지어도 4조원이 들어가는데 10년 연장을 위해 1조5000억원을 투자할 필요는 없다”며 “더군다나 1조5000억원 가운데서도 환경설비에 들어가는 비용은 4000억원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KDI 보고서에 나온 2041년까지 석탄발전의 가동률을 80% 수준으로 유지하겠다는 전제도 지적했다. 

박 이사는 "비용편익도 1.13으로 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나왔지만 이는 가동률을 80%로 계산한 것"이라며 "8차전력수급기본계획인 60%로 낮추면 0.84로 떨어진다"며 경제성을 부풀렸다고 지적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최근 수립한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르면 2030년까지 환경급전 등 규제 강화를 통해 석탄발전 비중을 36% 수준으로 낮추겠다는 방침이다. 이대로라면 석탄화력발전 가동률은 60% 이하로 떨어진다. 

충남에만 30기가 몰려있는 석탄화력은 국내 미세먼지 발생 원인의 14%를 차지한다. 단일 오염원으로는 가장 많은 미세먼지를 배출한다. 한국정책평가연구원에 따르면 충남 지역에서 배출한 대기오염 물질은 충청 지역뿐만 아니라 서울 등 수도권과 강원·호남 지역까지 영향을 미친다. 

환경운동연합도 이날 논평을 내고 당진화력 1~4호기 성능개선 사업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은 "이는 동서발전만의 문제는 아니다. 한국중부발전 역시 노후화된 보령 3~6호기를 성능개선 사업이란 명분으로 수명연장을 추진 중"이라며 "과다한 석탄발전소 설비투자 대신 탈석탄 재생에너지 전환 로드맵을 수립하라"고 강조했다. 


 

ya9ball@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