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이어 태안서도… 여기저기서 바나나 재배 성공
포항 이어 태안서도… 여기저기서 바나나 재배 성공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1.09 13: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태안군 안면읍 창기리에 위치한 오행팜연수원의 대표 이용권(52)씨가 시범재배에 성공한 바나나. (사진=태안군 제공)
충남 태안군 안면읍 창기리에 위치한 오행팜연수원의 대표 이용권(52)씨가 시범재배에 성공한 바나나. (사진=태안군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바나나 시험재배에 성공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충남 태안군은 안면읍 창기리에 위치한 오행팜연수원의 대표 이용권(52)씨가 지난해 2314㎡ 규모의 시설하우스에서 바나나 10여 그루의 시범재배에 성공했다고 9일 밝혔다.

태안군은 이씨가 생산한 바나나가 수입산보다 당도가 높고 한 그루당 50kg에 이를 정도로 수확량 또한 많다고 전했다.

이씨는 바나나 외에도 파파야, 커피, 올리브, 구아바 등 열대과일을 기르고 있다. 이씨는 파파야로 지난해 20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파파야 등 열대과일은 동남아 이주민에게 인기가 높다.

앞서 경북 포항시는 흥해읍 0.5ha 규모 비닐하우스에 바나나 400주를 심어 성공적으로 재배 중이라고 최근 밝힌 바 있다. 포항시는 겨울 시설고추 재배에 적합한 19℃를 최저기준으로 난방하며 재배했더니 지난해 11월부터 꽃이 피고 열매를 맺었다면서 오는 3월 중하순이면 수확이 가능할 거라고 했다. 포항시는 20a에서 쌀의 40배인 5200만원의 수입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2015년 한국의 열대과일 생산량은 1074톤으로 전년(769.6톤)보다 52.5%나 급증했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열대과일 재배면적이 2014년 1345ha에서 2016년 1407ha로 늘었다면서 패션프루트 망고 파인애플 용과 파파야 등이 특히 많이 재배되고 있다고 밝혔다. 과일 지도만 놓고 보면 한국은 사실상 동남아시아인 셈이다.

충남 태안군 안면읍 창기리에 위치한 오행팜연수원의 대표 이용권(52)씨가 재배 중인 파파야. (사진=태안군 제공)
충남 태안군 안면읍 창기리에 위치한 오행팜연수원의 대표 이용권(52)씨가 재배 중인 파파야. (사진=태안군 제공)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