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제네시스 G80’에 탑재된 신기한 내비게이션
현대차 ‘제네시스 G80’에 탑재된 신기한 내비게이션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1.09 12: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기아자동차 남양연구소 인근 도로에서 제네시스 G80의 전면유리에 홀로그램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이 실제 작동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기아자동차 남양연구소 인근 도로에서 제네시스 G80의 전면유리에 홀로그램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이 실제 작동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현대자동차는 스위스 기업 웨이레이(Wayray)와 세계 최초로 제네시스 G80에 홀로그램 증강현실(AR: Augmented Reality) 내비게이션을 탑재하고 ‘CES 2019’에서 전격 공개했다고 9일 밝혔다.

웨이레이는 홀로그램 증강현실 분야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업체다. 현대차는 지난해 9월 웨이레이의 미래 성장 가능성을 높이 평가해 전략 투자한 바 있다.

이보다 앞서 현대차는 2017년부터 홀로그램 기술을 차량에 적용하는 선행연구를 추진해 왔으며 2017년 8월부터는 웨이레이 측과 협력관계를 맺고 관련 부품의 설계·개발을 진행했다.

이후 현대차와 웨이레이는 양산차에 홀로그램 증강현실 내비 기술을 적용, 기술 안정성을 검증하고 최적화하는 작업을 지속해 왔다. 양사는 앞으로도 기술 고도화를 위해 지속 협력할 계획이다.

G80에 탑재된 홀로그램 증강현실 기술은 △길안내 △목적지점 표시 △현재 속도 등 기본적인 내비게이션 기능 외에도 △차선이탈 경고 △앞차 충돌위험 경고 등 ADAS 기능들도 포함된다.

홀로그램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의 가장 큰 장점은 운전자의 시야각에 맞춰 실도로 위에 입체 영상을 구현함으로써 보다 정확한 운행 정보를 전달하는 데 있다.

운전자는 3D 안경을 착용하지 않고도 생생한 홀로그램 영상을 즐길 수 있으며 증강현실 기술을 통해 차량 속도에 맞춰 이동 방향을 정밀하게 안내 받을 수 있다. 게다가 전면 유리창에 도로정보가 표시돼 운전자가 전방만 주시하면서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게 해준다.

또 기존 HUD는 차량 데쉬보드 위에 설치된 LCD 화면을 통해 반사된 영상을 간접적으로 보여 주는 반면, 차량용 홀로그램은 영상용 레이저를 전면 유리에 직접 투영하기 때문에 화면 유리창 전체에 영상을 표시할 수 있을 정도로 크기에 대한 제약이 거의 없다.

이번에 제네시스 G80에 적용된 홀로그램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기술은 전면 유리에 가로 310㎜, 세로 130㎜ 크기로 투영되지만 실제 운전자 눈에는 가로 3150㎜, 세로 1310㎜로 보이게 된다.

이번 협업은 웨이레이의 독보적인 홀로그램 증강현실 시스템이 기존 양산차에 탑재될 수 있는 가능성을 입증하는 차원에서 진행됐다.

홀로그램을 활용한 증강현실 기술의 미래 상용화 가능성이 커지면서 ICT 업체는 물론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도 이 기술에 각별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업계는 전 세계 홀로그램 디스플레이 시장이 연평균 30% 성장세를 보이며 2020년에는 약 36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전 세계 홀로그램 증강현실 기술을 주도하고 있는 업체는 웨이레이다. 2012년 설립된 웨이레이는 전체 직원의 70% 이상이 연구인력으로 구성될 정도로 홀로그램 증강현실 분야 세계 최고 기술력을 자랑한다. 중국 알리바바 등 글로벌 기업들도 웨이레이의 미래 성장 가능성을 높이 평가해 투자하기도 했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