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10건)

영국 체스터 동물원에서 태어난 멸종위기종 '로스차일드 기린'.(자료사진 체스터 동물원 제공) 뮤지컬 '라이온킹' 공연에서 가장 먼저 등장하는 동물이 있다. 초식동물중 가장 키가 큰 '기린'이다. 어린시절 동화책 뿐만 아니라 동물원에서 만나 친숙함마저 느끼는 '기린'이 위험하다.미국 어류 및 야생동물관리국(FWS)은 기린을 멸종 위기종으로 지정해 '멸종위기종 보호법(ESA)'에 따라 보호하는 것을 검토중이라고 25일(현지시간) 밝혔다. 기린은 아프리카 대륙 전역의 여러 국가에서 서식하고 있다. 하지만 매년 개체수가 줄고 있어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이 '취약종'(VU)으로 지정했다. IUCN에 따르면 2016년 기준 야생에는 9만7000마리의 기린이 남아있는데, 이는 1985년에 비해 36~40% 감소한 수치다. 기린의 개체수 급감을 우려한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HSI) 등 동물보호단체들은 기린을 취약종에서 한 등급 위인 '위기종'(EN)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이들은 2017년 4월 "개발, 농업, 광업과 결합된 잠재적 위협 때문에 기린이 멸종위험 동물로 지정되야 한다"며 청원서를 제출했으나 FWS가 대답을 내놓지 않자 지난해 12월 소송을 제기했다.동물보호단체들은 기린의 서식지가 훼손되고, 사냥의 대상이 되면서 멸종위기에 처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미국의 기린 무역이 중대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동물보호단체들에 따르면 2006년부터 2015년까지 3만9516점의 기린 표본이 미국으로 수입됐다. 이 가운데는 살아있는 기린 뿐 아니라 2만1402개의 뼈 조각, 3008개의 피부 조각, 3744개의 박제가 포함돼 있다. FWS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기린을 멸종위기 목록에 포함시킬지 여부를 최대 12개월까지 자체 검토를 실시하겠다"며 "만약 기린이 멸종위기종 보호법에 따라 보호되어야 할 동물이라고 판단되면 이를 발표하고 이후 공청회 등을 통해 의견을 모은 뒤 최종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병욱 기자 | 2019-04-26 1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