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날씨는 환경TV] 태풍 다가온다…창원·대구 '폭염' 충청·전라 '폭우'

기사입력 2017.07.17 18:24:01
  • 프로필 사진에코뉴스
  •  
  •  
  •  
  •  

▲[출처=Pixabay]


화요일인 18일,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산발적으로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한반도는 서해상에 위치한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다 차차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에 들겠다. 

이에 이날 새벽 일부 지역엔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를 동반한 비가 쏟아지겠다. 예상 강수량은 충청·전북·전남 20~60㎜, 경기남부·강원영서 5~40㎜다. 

기상청 관계자는 "지역에 따라 시간당 3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산사태나 축대붕괴, 저지대 침수 등 비 피해에 유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비는 오전 내내 내리다 오후쯤 그치겠다. 다만, 대기가 불안정한 탓에 오후에 들어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예상 강수량은 5~40㎜다.

하지만 쏟아지는 비에도 더위는 해결되지 않을 전망이다. 

이날 오전 주요 지역별 최고 기온은 △서울 25도 △부산 25도 △광주 26도 △대구 25도 △대전 25도 △청주 25도 △춘천 24도 △제주 27도 △백령 22도 △울릉·독도 25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31도 △부산 30도 △광주 31도 △대구 34도 △대전 33도 △청주 32도 △춘천 32도 △제주 34도 △백령 29도 △울릉·독도 30도 등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한편 베트남 하노이 부근에 위치한 제4호 태풍 탈라스에서 공급된 수증기가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중국 중부지방으로 유입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만들어진 강한 비구름은 조만간 한반도로 유입돼 국지적으로 많은 비가 쏟아질 예정이다. 
에코뉴스 econews@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