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광명시, 도시재생 뉴딜정책에 앞장선다

광명동 뉴타운 해제지역 도시재생사업으로 추진

기사입력 2017.06.20 14:58:27
  • 프로필 사진표수연 기자
  •  
  •  
  •  
  •  

▲광명시청


광명시는 광명동 뉴타운 해제지역을 중심으로 낙후된 구도심을 살리기 위해 도시재생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문재인 정부가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제시한 '도시재생 뉴딜정책'에 발맞추어 가겠다는 입장이다.

시는 이와 관련한 정책을 전담할 '원도심재생팀' 및 '도시재생 지원센터' 신설, '도시재생조례' 제정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광명동 뉴타운 해제지역'은 개발사업 계획이 해제된 광명동 일원(13R구역을 포함한 총 12개 구역)을 말한다. 해당 지역은 낙후된 연립주택이 증가하고 도로와 자동차 주차장이 부족해 안전 문제가 우려되고 있다. 따라서 기반시설이 극히 불량한 주거지역에는 일부 전면철거 방식과 역세권 개발 등을 결합해 구도심을 살리는 활성화계획이 실행돼야 한다. 비교적 기반시설이 양호한 주거지라 하더라도 주택개량 지원 및 공동 커뮤니티 공간 조성 등 '주민참여형 재생사업'을 진행할 필요도 있다. 시는 해당 내용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시에서는 도시재생에 대한 전략 및 활성화 계획 수립 용역을 위해 현재 6억 원의 예산을 확보한 상황이다. 또한 뉴타운사업 추진구역과 해제지역 간 균형발전, 뉴타운 해제구역에 대한 기반시설 확충차원에서 시행 중인 새터로와 광이로 확장공사를 2019년까지 약 377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마무리할 계획이다.

시는 도시재생사업 추진에 따른 개발이 진행되면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 낙후됐던 구도심이 발전해 주택 전·월세값과 상가 임대료가 올라 원주민이 내몰리는) 현상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이번에 도시재생 전담조직 마련과 함께 광명시 맞춤형 도시재생전략계획을 수립함으로써 기존 구도심의 낙후된 주거환경정비와 생활편익시설, 기반시설 설치 등을 과감히 추진해 주거환경이 획기적으로 개선되고, 주민 삶의 질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표수연 기자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