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날씨는 환경TV] 대구 등 일부 영남지역 올해 첫 폭염주의보

기사입력 2017.05.19 11:09:15
  • 프로필 사진김하늘 기자
  •  
  •  
  •  
  •  

▲특보 발효현황 [출처=기상청]

대구 등 일부 영남 지역에 올 들어 처음으로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19일 기상청은 오전 10시를 기해 대구와 경남(합천, 창녕, 의령, 밀양), 경북(청도, 고령, 경산, 영천) 지역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했다.

폭염주의보는 일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날이 이틀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19일 예상 낮 최고 기온은 대구, 경산 32도, 구미, 강릉 31도, 대전, 광주, 춘천 30도, 서울 27도 등이다.

기상청은 남서쪽에서 더운 바람이 불어와 영남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한낮 기온이 33도 안팎까지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지역은 자외선지수도 ‘매우높음’ 수준까지 올라갈 전망이다.


김하늘 기자 ais8959@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