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K-water, 50MW급 수력발전플랜트 국산화 착수

기사입력 2017.05.17 16:08:44
  • 프로필 사진김하늘 기자
  •  
  •  
  •  
  •  
K-water는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KAIA) 국가 R&D' 프로젝트 참여를 통해 국내 최대 규모인 50MW급 수력발전플랜트 국산화 개발에 착수한다고 17일 밝혔다.

그동안 15MW급 이상의 중대형 수력발전플랜트는 일본과 유럽 기업이 기술과 시장을 독점해 국내 도입 시 외화 유출은 물론, 유지관리에 어려움이 많았다.

K-water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강릉원주대학교와 신한정공 등 산‧학‧연 11개 기관과 함께 연구단을 구성, 올해부터 2022년까지 50MW급 수력발전플랜트 국산화 개발을 진행한다. 5년간 총 개발비는 347억원이며, 50MW급 수력발전플랜트의 설계·성능시험·제작·실증에 이르는 전 공정을 순수 국내 기술로 완료하는 것이 개발 목표다.

국내 수력발전시설은 대청댐과 같이 설치된 지 30년이 넘는 외국산 시설이 대부분이어서 이번 국산화 개발이 더욱 의미가 있다. 

50MW급 수력발전플랜트의 발전용량은 연간 약 9만4000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용량이다.

K-water를 포함한 국산화 개발 연구단은 18일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에서 연구단 공식 출범 킥오프 행사를 갖는다.

이학수 K-water 사장은 "K-water는 그동안 수력산업 발전을 위해 수차성능시험센터 운영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이번 국산화 개발의 성과 목표를 반드시 달성해 기술종속에 따른 국부유출 방지와 중소기업 동반성장에 더욱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하늘 기자 ais8959@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