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우·한화건설, 두바이에서 사우디 신도시 마스터플랜 발표회 개최

기사입력 2017.05.15 10:57:28
  • 프로필 사진김하늘 기자
  •  
  •  
  •  
  •  

▲사진 왼쪽부터 최광호 한화건설 사장, 박창민 대우건설 사장, 마제드 알 호가일 사우디 주택부 장관, 술라이만 SAPAC 회장, 압둘라흐만 사우디 주택부 자문, 권평오 주사우디 대사 [출처=대우건설]


대우건설 컨소시엄은 지난 12일, 두바이에서 사우디아라비아 신도시 사업의 마스터플랜 수립 발표회를 개최했다.

사우디 정부와 대우건설·한화건설·SAPAC 컨소시엄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이 사업은 수도인 리야드 공항에서 동쪽으로 12km 떨어진 곳에 분당신도시 2배 규모의 ‘다흐얏 알푸르산 신도시’를 건설하는 공사다. 지난해 3월 대우건설·한화건설·SAPAC 컨소시엄이 사우디 주택부와 MOU를 체결하고, 사업의 세부 계획을 수립해왔다.

전체 사업비 규모는 약 200억 달러(약 23조원) 내외로 추정되며, 사업추진을 위한 세부 사항이 확정되면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해외건설 수주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행사에는 마제드 알 호가일 사우디아라비아 주택부 장관을 비롯한 주택부 인사, 권평오 주 사우디 대사, 박창민 대우건설 사장, 최광호 한화건설 사장, 사우디아라비아의 대형건설사인 SAPAC 술라이만(Sulaiman) 회장 등이 참석했다.

사우디 주택부를 대상으로 한 이번 발표회에서는 그동안 진행해온 사업의 마스터플랜, 건축설계, 사업계획 등이 공개됐다. 발표 후에는 대규모 신도시 사업 추진의 효율적인 방안에 대한 깊이 있는 토론이 이뤄졌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발표회에서 제기된 스마트 기술 적용 등 새로운 사항을 보완해 빠른 시일 내에 사업계획을 확정하고, 시공계약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무엇보다 사우디 국민이 선호하는 최적의 신도시를 건설해 이를 바탕으로 동일한 주택공급 문제를 겪고 있는 인근 중동 및 북아프리카 지역으로 수주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하늘 기자 ais8959@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