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수요 넘치는 온실가스 배출권 가격…지난해 61% 급등

사려는 기업은 넘치는데 팔려는 기업은 없어 치솟는 가격

프로필 사진박혜미 기자

기사입력 2017.02.17 16:12:16

▲[출처=포커스뉴스]


온실가스 배출권 가격이 지난해 61%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요는 넘치는데 비해 공급은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배출권 거래제는 정부가 2015년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해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를 배출할 권리를 사고팔 수 있도록 도입한 제도다. 같은해 1월 한국거래소에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시장이 개설됐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배출권 가격은 연초 1만2000원에서 연말엔 1만9300원에 마감해 61% 올랐다. 같은해 5월23일엔 배출권 제출 시기를 앞두고 공급 부족 심화 전망이 고조돼 2만1000원까지 올랐다.

다행히 정부 예비분 공급과 잉여배출권 물량 시장 출회 등으로 가격이 조정됐지만 배출권 수요에 비해 공급은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거래소는 배출권 유동성 확보 방안 검토에 나섰다.

지난해 배출권 총 거래량은 510만7657톤으로 전년(124만2097톤)대비 3배 이상 늘었다. 거래량이 늘면서 거래대금도 늘어 총 906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대비 5.5배 이상 증가한 가격이다.

기업이 정부에서 직접 할당받는 할당배출권은 약 444억원, 온실가스 배출권 할당 대상 기업이 외부 배출시설 등에서 온실가스를 감축해 실적을 인증받아 배출권으로 전환한 상쇄배출권이 341억여원이다. 

이밖에 배출권거래제 대상이 아닌 기업이나 시설에서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이를 배출권으로 인정받는 외부사업감축권은 119억여원이 거래됐다.

업종별 배출권 거래 비중은 발전·에너지 업종이 전체 거래량 중 42.7%로 가장 높았고, 폐기물(16.3%), 석유화학(9.9%), 수도(6.3%), 비철금속(5.2%) 순으로 이어졌다.

거래소 관계자는 올해 배출권 경매시스템을 구축하고, 배출권 보유업체 참여 유도를 통한 유동성 확보와 국제 연계사업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박혜미 기자 fly1225@eco-tv.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맨 위로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