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외국인 유학생에 장학금 4억여원 지급

기사입력 2017.02.16 18:29:51
  • 프로필 사진김하늘 기자
  •  
  •  
  •  
  •  

▲장학증서 수여식 후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겸 우정교육문화재단 이사장(맨앞줄 오른쪽에서 세번째)과 재단 임원, 유학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부영그룹]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외국인 유학생 103명에 장학금을 지급했다.

16일 부영그룹이 설립한 재단법인 우정교육문화재단은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2017년 1학기 해외유학생 장학금 수여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겸 우정교육문화재단 이사장을 비롯해 13개국 대사 및 외교관, 재단 관계자 등 150여명이 참석했으며, 14개 국가 유학생 103명에게 총 4억여원의 장학금이 전달됐다.

이 회장은 “낯선 문화와 언어의 차이를 극복하고, 인재로 성장하고 있는 학생들의 노력이 좋은 결실을 맺길 바란다”며 “지구촌을 이끌어 갈 글로벌 리더로 성장해 고국과 한국을 잇는 가교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우정교육문화재단은 부영그룹 창업주 이중근 회장이 2008년 설립한 공익재단으로, 2010년부터 한국으로 유학 온 아시아·아프리카 대학생들에게 매년 두 차례 장학금을 지급해 오고 있다. 

현재까지 1,095명의 유학생에게 총 42억여원의 장학금을 전달했으며, 국가별로는 베트남 235명, 태국 159명, 라오스 135명, 필리핀 135명, 방글라데시 135명, 스리랑카 87명, 케냐 54명, 기타 6개국 155명 등이다.
김하늘 기자 ais8959@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