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아이들 머리 위 전자파', 학교 지나는 고압선 지중화 사업 추진

김경수 의원 "지중화 또는 철거 시급"…한전, 비용 전액 부담

기사입력 2017.01.19 18:21:32
  • 프로필 사진박혜미 기자
  •  
  •  
  •  
  •  

▲경남지역 2개교를 횡단하는 송전선들. [출처=김경수 의원실]


학교에서 학생들의 머리 위를 지나는 고압선들을 땅 속으로 묻는 지중화 사업이 본격 추진될 전망이다. 

19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김경수(더불어민주당·경남김해을)의원은 학교 횡단 송전선로 지중화 사업을 한국전력공사가 추진하는 내용이 포함된 2016년 국정감사 결과 보고서가 20일 국회 본회의에 상정된다고 밝혔다.

보고서가 본회의에서 채택되면 한전은 해당 사업을 추진한 뒤 국회에 그 결과를 보고하도록 되어 있다. 

앞서 지난해 국감에서 김 의원은 전국의 학교시설을 횡단하거나 인접한 송전선로 현황을 지적하고 지중화 등 대책 마련을 촉구한 바 있다. 

전국에 학교를 횡단하는 고압 송전선은 9곳으로 나타났다. 또 학교 반경 50m 이내를 지나고 있는 송전선로도 45곳으로 조사됐다.

한전은 국감 이후 학교 지중화 사업 심사를 진행하고, 당초 지자체와 절반씩 예산을 부담하는 방안이 아닌 전액을 부담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전국 학교 9곳을 대상으로 추진될 지중화 사업에는 총 655억원의 비용이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한전은 내달까지 계획을 확정해 3~4월께 학교, 지자체와 협약서를 체결하고 본격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김 의원은 "학교는 아이들이 하루종일 머무는 곳이어서, 송전선로가 인근에 있으면 아이들의 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며 "학교를 지나는 송전선로를 철거하거나 지중화를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혜미 기자 fly1225@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