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수도권 공급 자동차연료 환경품질, 국제 최고 수준

방향족화합물은 평균 별 3개로 상대적으로 낮아

프로필 사진박혜미 기자

기사입력 2017.01.11 14:45:50

▲[출처=포커스뉴스]


환경부는 지난해 하반기 수도권지역에서 판매된 휘발유와 경유의 환경품질이 국제 최고기준 수준으로 확인됐다고 11일 밝혔다.

환경부 수도권대기환경청에 따르면 2016년 하반기 수도권 지역에서 판매된 SK에너지, 현대오일뱅크, S-OIL, GS칼텍스, 농협, 한국석유공사(알뜰주유소 공급)의 자동차연료 환경품질등급 조사를 실시한 결과, 종합평가에서 모두 국제 최고기준 수준인 별 5개 등급 평가를 받았다.

항목별로 휘발유는 6개 항목 중 벤젠과 황 함량 2개 항목에서 6개사 모두 별 5개 등급을 받았고, 방향족화합물과 90%유출온도는 한국석유공사를 제외한 5개사가 별 5개 등급을 받았다. 

오존형성 물질을 증가시키는 올레핀 함량과 증발가스(HC 등)와 관련이 있는 증기압은 6개사 모두 별 2~3개로, 상대적으로 등급이 낮았다. 

경유는 6개사 모두 황함량, 세탄가 등 5개 평가 항목에서 별 5개를 받았다.

방향족화합물 평가에선 S-OIL이 별 4개를, SK에너지·현대오일뱅크·GS칼텍스·농협·한국석유공사가 별 3개를 받아 상대적으로 낮은 평가를 받았다.

방향족화합물은 불완전 연소시 벤젠, 질소화합물 등 유해물질 생성 가능성이 높고, CO2 배출 증가에도 영향을 미치는 물질이다. 90%유출온도는 낮을 수록 탄화수소(HC)·미량 유해물질 등의 배출이 감소된다.

자동차연료 환경품질등급 평가 제도는 '수도권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소비자의 친환경 연료 구매를 유도하고 자동차연료 제조․공급사의 자율적인 환경품질 개선을 유도하기 위해 2006년부터 연 2회 시행중이다.

조사 방법은 수도권대기환경청에서 수도권 지역에 있는 저유소 및 주유소를 대상으로 매월 휘발유·경유 각 45건의 시료를 채취해 대기오염 유발물질 함유량과 환경상 위해의 정도 등을 고려해 1~5단계의 등급을 산정한다.

휘발유와 경유에 대해 방향족화합물 등 각각 6개 항목을 분석하고 별 5개부터 별 1개까지 5단계로 구분해 평가한다.

수도권대기환경청은 매년 2차례 걸쳐 수도권 지역에서 판매된 자동차연료의 환경품질 평가 결과를 공개하고 있다.


박혜미 기자 fly1225@eco-tv.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맨 위로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