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올해 바다 오염물질 막고 갯벌 되살린다…해수부, 해양 환경 관리·감독 강화

기사입력 2017.01.07 09:27:52
  • 프로필 사진박준영 기자
  •  
  •  
  •  
  •  

▲해양에 배출된 육상 폐기물. [사진=환경TV DB]


해양수산부가 올해부터 해양 환경 관리·감독을 강화할 예정이다. 해양 오염물질을 막기 위한 통합시스템이 구축하고 해양생물의 개체 수 회복사업과 갯벌 복원 사업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해수부는 지난 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해양수산 신산업 창출과 경쟁력 강화'를 주제로 '2017년도 주요 업무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에서 해수부는 해양 미래 성장 동력을 위한 신산업 육성 계획과 함께 환경 위해요소를 사전에 차단하는 등의 해양환경 관리 강화 방안에 대해 설명했다.
 
해양 환경 관리·감독 강화를 위한 해수부의 올해 사업은 △해양 환경 위해 요소 사전 차단 △해양환경질(質) 평가제 도입 및 조사·분석 역량 강화 △친환경 해상처분장 조성 △갯벌 복원사업 확대 △해양생물 종(種) 다양성 보전 △해양생태계 교란·유해생물 체계적 관리 △해양보호구역 확대 및 활성화 등으로 나뉜다.

먼저 해수부는 해양 환경 위해 요소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어업용 폐스티로폼 등 해양 플라스틱 유입을 막기 위한 통합시스템을 구축한다. 발전소나 연안 공장에서 배출되는 냉·온배수도 차단한다. 이를 위해 해수부는 올 12월까지 축산, 하·폐수 처리시설 등의 해양배출허용기준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최근 해양오염의 주원인으로 대두하고 있는 신규 오염물질(중금속)을 총량관리 대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해수·퇴적물·생물 등 해양환경 상태를 파악하기 위한 '수질오염 경보체계'도 올 하반기 도입하고, 건강한 해양이 인간에게 제공할 수 있는 혜택을 지수화한 해양건강성 지수(OHI·Ocean Health Index)의 국내 도입을 검토할 계획이다. 또한 오는 6월엔 한국과 러시아를 오가는 선박에 대한 수질측정소를 설치해 해양 환경 변화 감시체계를 구축한다. 

또 2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폐기물을 활용한 친환경 해상처분장 조성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힘쓸 예정이다. 친환경 해양공간 조성을 위한 처분장 조성 기본 계획과 오염 퇴적물에 산업적 활용 가치를 더한 정화시스템은 올 상반기 내로 마무리 짓겠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갯벌 복원사업도 확대된다. 해수부는 복원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순천만과 태안 근소만 외에도 서천 유부도, 고창 곰소만, 서산 고파도, 강화 모도 등 4개 지역에 대한 복원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아울러 해양생물 종 다양성을 보전하기 위해 동·서·남·제주 해역 대표 해양생물의 개체 수 회복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보호대상해양생물(77종)에 대한 보호 환경 실태조사를 연중 추진한다. 

해양생태계를 교란하는 유해생물에 대한 관리·감독도 강화된다. 해수부는 68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국가해양생태계 종합 조사와 하구·갯벌 등의 생태계 변동을 파악하고, 연안 어장에 달라붙어 어업 피해를 유발하는 큰보름달물해파리 제거사업을 전국적으로 확대한다. 유전자변형생물체(LMO)에 대한 검사 기술도 올해 안에 개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해양보호구역도 기존 26곳에서 29곳으로 늘린다. 주요 구역에 대해선 오는 6월까지 활성화 전략을 수립하고 지역별 대표 종의 스토리텔링 개발과 방문자센터 등을 지을 방침이다. 

박준영 기자 bakjunyoung@eco-tv.co.kr
  •  
  •  
  •  
  •  
  • 맨 위로